대동보 수단비 / 보책대금
전용 계좌

- 농협 : 301-0261-1839-51
- 우체국 : 013755-02-103293
예금주 김녕김씨중앙종친회
(송금시 이름,88보 권-쪽 표기)
--------------------------------------
년회비/헌성금 일반계좌
-국민 : 928701-01-164497
-농협 : 301-0109-2530-71
예금주 : 김녕김씨중앙종친회 (송금시 이름,지역 표기)

제례
HOME > 전통자료 > 제례
라인
제사 행사 순서(祭祀行事順序)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5-06-01 08:07:10 조회수 2940 파일 :

(1) 제주 이하 서립(祭主以下序立) 주인 중앙(主人中央) 남동(南東) 녀서(女西) 서입하다.

(2) 강신(降神)- 강신이란 신위께서 강림하시어 음식을 드시기를 청한다는 뜻이다. 이에 앞서 제주가 신위를 모셔오는 뜻으로 대문 밖에 나왔다가 들어오며 제사를 마친 후에는 다시 신위를 전송하여 대문 밖까지 나갔다 들어오는 지방 풍속도 있다. 강신은 제주 이하 모든 참사자가 차례대로 선 뒤 제주가 신위 앞에 나아가 꿇어 앉아 분향 再拜하고 제주는 다시 꿇어 앉고, 술병가진 우집사는 서향괴하고, 좌집사는 신위 앞에 반잔을 가져다 제주좌에서 동향괴하여 제주에게 준다. 제주가 두 손으로 받은 빈잔에 우집사는 서향괴하여 술을 따른다. 제주는 왼손으로 잔반을 들고 오른손으로 잔을 잡아 모사(茅沙) 그릇에 세 번으로 나누어 붓고 빈잔을 좌집사에게 주면 본 자리에 올리고 제주는 일어나서 두 번 절한다. 그런데 향을 피우고 재배(再拜)함은 위에 계신 신을 모시고자 함이요, 술을 따르고 재배함은 아래 계신 신을 모시고자 함이라 한다.

(3) 참신(參神)- 강신을 마친 후 제주 이하 모든 참사자가 신위를 향하여 함께 두 번 절한다. 신주(神主)인 경우에는 참신을 먼저하고 지방(紙榜)인 경우에는 강신을 먼저한다.

(4) 초헌(初獻)- 제주가 신위 앞에 나아가 꿇어 앉으면 좌집사가 제상의 고위(考位)앞에 잔반을 동향괴하여 제주에게 주면, 제주가 두 손으로 받은 술잔에 우집사는 서향괴하여 잔에 술을 붓는다. 제주는 왼손으로 잔반을 들고 오른손으로 술잔을 잡아 모사(茅沙)위에 세 번 기울여 부은(三除) 후 다시 양손으로 잔반을 받들어 집사를 주어 고위에게 올린다. 비위(?位)에게도 이와 같은 절차로 잔에 술을 부어 올린다. 가적(加炙)하고 밥뚜껑을 열어 남쪽에 놓고 저를 수서동미(首西東尾)로 저를 고른 후에 약간 뒤로 물러 나와 가문에 따라서는 초헌과 아헌은 앞에서와 같이 모사 위에 술잔을 세 번 기울여 붓지 않고 그냥 신위 앞에 드리기도 한다.

독축(讀祝)- 제주 이하 모든 제관이 꿇어 앉고 제주의 우흉(右凶) 좌길(左吉)로 축관이 꿇어 앉아서 읽는다. 이 축문을 읽을 때는 엄숙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하여 목청을 가다듬어 천천히 그리고 크게 읽어야 한다. 축문을 다 읽고 나면 일동이 모두 일어나고 제주만 두 번 절한다.
그러나 근래에 와서는 한밤에 곡을 하면 이웃이 놀랄 것을 생각해서 곡을 하지 않는다. 좌집사는 잔을 비워 본 자리에 놓아둔다.
 
 
(5) 아헌(亞獻)- 아헌이란 둘째 번 잔을 올리는 것을 말한다. 아헌은 주부가 집사의 도움을 받아서 초헌과 같이 잔을 올리고 가적(加炙) 후 정저하고, 사배(四拜)를 하는 것이 원칙이나 주부가 올리기 어려울 때는 제주의 다음 가는 근친자가 초헌과 같이 올리고 재배를 한다. 다만 축문을 읽지 않는다. (주부가 할 경우 집사도 부인)

(6) 종헌(終獻)- 종헌이란 마지막 잔을 올리는 것을 말한다. 아헌자의 다음가는 근친자가 초헌과 같이 잔을 올리되 삼제하고, 가적(加炙) 정저 후 재배한다. 종헌에는 술잔을 비우지 않고 그냥 놓아둔다.

(7) 侑食
첨작(添酌)- 유식이라고도 하는데 이 유식은 초헌자(제주)가 다시 신위 앞에 나아가 꿇어 앉은 뒤, 우집사가 다른 술잔에 술을 조금 따라 초헌자에게 주면 초헌자는 좌집사에게 주어 종헌자가 드릴 때에 채우지 않은 잔에 세 번으로 나누어 첨작하고 초헌은 두 번 절한다.

삽시 정저(扱匙正藷)
- 삽시 정저한 메(밥)에 숟가락을 꽂고(숟가락 바닥이 동쪽으로 향하게 하여 꽂음) 저를 좌수우미(左首右尾)로 고르는 것을 말한다.

합문(闔門)- 합문이란 참사자 일동이 방에서 나와 문을 닫는 것을 말하는데, 대청일 경우에는 뜰아래로 내려와 합문하고, 조용히 3,4분간(約 九匙食間) 대기 俯伏하여 기다린다. 그러나 단칸방이나 부득이한 경우에는 문 대신에 주렴이나 병풍 등으로 가리고 제자리에 조용히 엎드려 있다가 몇 분 후에 축관이 세 번 기침(三噫歆)하고 일어선다.

개문(開門)- 개문이란 문을 여는 것을 말한다. 축관이 기침을 세 번 하고 문을 열고 제주 이하 모든 제관은 자기자리에 들어간다. 대청일 경우에는 대청으로 올라가 자기자리에 선다.

(8) 헌다(獻茶)- 숭늉을 갱과 바꾸어 올리고 숟가락을 뽑아 자루가 왼쪽으로 가게 숭늉이기에 놓고 정저(正著)한 다음 참사자 일동이 2,3분간 국궁(鞠躬)하다가 축관이 큰 기침을 세 번 하면 일동이 고개를 든다. (鞠躬 抄飯禮書에 無함)

(9) 利成
철시복반(撤匙復飯)- 제주는 서쪽을 향하고 축관이 동쪽을 향해서 이성(利成)을 고한 다음 숭늉그릇에 놓인 수저를 거두고 메그릇에 뚜껑을 덮고 대소상(大小祥)에도 상주 이외(喪主以外) 제관은 여기서 곡 재배한다.(西喪은 凶禮라)

(10) 사신(辭神)- 참사자 일동이 두 번 절하고 신주는 사당으로 모시고 지방일 때는 축과 함께 불사른다.

(11) 철상(撤床)- 철상이란 모든 제수를 물리는 것으로 제수는 뒤에서부터 거둔다.

(12) 음복(飮福)- 음복이란 조상께서 주시는 복된 음식이란 뜻으로 제사가 끝나면 참사자(參祀者)와 가족이 모여서 제수와 제주를 나누어 먹는다. 또한 음식을 친족과 이웃이 나누어 주기도 하고 이웃 어른을 모셔다가 대접하기도 한다.
 
 
참고
(1) 불천위(不遷位)…학덕이 높은 현조(賢祖)이거나, 국가 사회에 공이 커서 시호(諡號)를 받았거나 서원(書院)에 배향(配享)되었거나 또는 쇠락(衰落)한 가문을 일으킨 중흥조(中興祖) 등 영세불가망(永世不可忘)의 조상으로서 몇 백년까지라도 제향을 끊을 수 없는 현조를 말한다.
이 불천위는 국가에서 지정한 국불천(國不遷), 유림(儒林)에서 지정한 화불천(和不遷)이 있다. 또한 불천위의 예우(禮遇)도 엄격하였는 바 국불천위(國不遷位)의 장손은 종군(宗君)이라 하고 제향 때에는 비록 관직이 없을지라도 사모관대(紗帽冠帶)로 3품관의 옷을 입었으며, 초헌관(初獻官)은 반드시 종군(宗君)이 하도록 되어 있다.

(2) 삼헌(三獻)의 의의(意義)…이 삼헌은 참제관(參祭官)을 삼분해서 모두 헌작(獻酌)에 참여하는 의식이다.


초헌(初獻)은 당신위(當神位)의 친자손이 되는 남제관(男祭官)은 모두 초헌관(初獻官)이 된다. 종자(宗子)가 집잔
    헌작(執盞獻酌)할 때에 모두 예전(詣前)하여 곡궁(曲窮)하였다가 독축후(讀祝後) 종자(宗子)와 함께 재배하고
     제자리에 선다.

아헌(亞獻)은 여제관(女祭官)들이다. 종부(宗婦)가 헌작(獻酌)할 때 참례여제관(參禮女祭官)은 전부 곡궁했다가
    사배(四拜)를 함께 한다.

종헌(終献)은 방친(傍親)과 잔여(殘余)의 내객(來客)이 전부 예전(詣前)하여 전부 곡궁(曲窮)하고 그 중 한사람이
    헌작후(獻酌後)에 동시에 재배(再拜)한다. 결국 참제관 전원이 헌작한 의미가 된다.


(3) 진찬(進饌)…육(肉), 면(麵),어(魚),편(餠) ,갱(羹), 반(飯)의 육품(六品)을 제외하고는 잔반(盞盤), 시접(匙?), 과(果), 소채(蔬菜) 등 모든 제물을 참신(參神)하기에 앞서 진설하고, 육(肉), 면(麵) 등의 여섯 가지는 참신 뒤에 올린다. 올리는 데도 절차가 있는데 육(肉)과 어(魚)와 갱(羹)을 올리고, 주부는 면(麵), 편, 메를 올린다.

목 록
종교별 제례
지방(紙榜)



김녕김씨 중앙종친회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542-6 현대 ESAII 305, TEL: 02-597-0301~2, FAX: 02-597-0304,
COPYRIGHT BY 2006 김녕김씨중앙종친회 ALL RIGHT RESERVED.  [ 개인정보 취급방침 ]